컨텐츠 바로가기

본문 바로가기

 

치료후기

KIP치료를 하시는 회원의 다양한 의견. 소감. 사례입니다.

게시판 상세
제목 그러거나 말거나
작성자 t**** (ip:)
  • 작성일 2023-12-15
  • 추천 추천하기
  • 조회수 70
  • 평점 0점
- 치료 이전의 생각:

상대방의 일거수 일투족에 신경을 많이 쓰며 저한테 좀 잘하는 것 같으면 아픈 마음이 덜해져 좀 살 것은 기분이 들었으나 
소홀히 하면 분노와 비참이 오가는 불안정한 상태였습니다.  

- 치료 과정의 소감


신기하게도 과제를 열심히 해서인지 치료를 시작한지 두달 밖에 되지 않았지만 마음이 빠르게 안정되어 일상생활을 잘 해나가고 있습니다.  

오히려 모르고 지냈을 때보다 더 안정되어 스트레스도 덜 받고,
다른 사람들이 일적인 면에서 화를 내도 여유있게 설득하고 다독일 수 있는 여유가 생겼습니다.  

한편 내 행복이 아무리 가까운 가족이라도 내가 통제할 수 없는 타인에 의해 좌지우지 되었다는 사실을 깨닫게 되었습니다. 

김범영 선생님께서 포럼에서 하신 말씀 '그러거나 말거나'를 잊지 않고 되뇌이며,
아직 멀었지만 더 단단해져서 나의 길을 가야겠다는 생각을 하게 됩니다.

나의 행복은 상대와는 무관하다는 생각도 듭니다.
그리고 과제를 지속했더나 표정도 부드러워지고 나 자신도 행복한 듯 느껴집니다.
첨부파일
비밀번호 * 삭제하려면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.
관리자게시 게시안함 스팸신고 스팸해제
목록 삭제 수정 답변
댓글 수정

비밀번호

수정 취소

/ byte

댓글 입력

댓글달기이름비밀번호관리자답변보기

확인

/ byte


* 왼쪽의 문자를 공백없이 입력하세요.(대소문자구분)

힘들고 어려움을 겪고 있다면 마음상담을 신청하시기 바랍니다. kip@kip.ac